이초롱님, 김초롱님과 함께하는 짧은 일본 여행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