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국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던 공연이었습니다. 

모두에게 특별하고 소중한 시간이었길, 다음 공연에서 만나지게 되길 바라요